안녕하세요. 함께 배우는 마케팅 공부 시간입니다.

블로그 제목의 구성 방법

 

 

오랫동안 글을 쓰거나, 정성을 들여 쓰거나 어쨌든 열심히 쓴 글을 누군가 읽고 감동하고 반응을 해주는 것 만큼 기쁜일도 없을것입니다.

블로그에 글을 작성하는 기쁨 중에 하나죠.

혼자 보는 글이면 블로그에 작성할 필요가 없지 않나 생각이 드는데요.

기왕이면 잘 써서 많은 사람들과 공감을 나누면 좋지 않나 싶습니다.

 

 

글의 제목은 무척 중요합니다.

사람이 어떤 옷을 입느냐에 따라 이미지가 달라 보이듯

글의 제목은 첫 이미지에 가깝습니다.

 

 

전문 블로거를 하는 사람들은 제목을 중요하게 여기며 키워드에 대해 늘 언급하죠.

 

키워드 찾는 방법등은 나중에 언급하기로 하고

이번시간에는 제목 작성할때 고려하면 좋을 3가지에 대해 언급합니다.

 

 

블로그 제목을 다 정했다면 우선

포털 사이트에 제목을 넣어서 검색을 해 보세요.

혹 비슷한 이름이 있지는 않는지.

노출된 다른 글들의 제목은 혹시 세련되게 작성하지는 않았을지

 

참고해서 제목을 올리는 것입니다.

 

 

제목, 그냥 올리지 마세요.

쓰고자 하는 제목은 글의 화룡 점정입니다.

어떻게 점을 찍을지 늘 고민하면서 마지막까지 작성하면 좋겠네요.

 

 

-5분 마케팅-

 

제목 : 스스로 변형하는 오리가미 로봇

 

스스로 변형하는 오리가미 로봇

제이미 백(Jamie Paik)과 그녀의 팀은 종이접기에서 디자인 영감을 받아 "로보가미"를 만들었다: 매우 얇은 소재로 만들어진 접는 로봇으로 스스로 모양을 만들고 바꿀 수 있다. 이 강연과 기술 시연에서 백은 로보가미가 지구상(또는 우주)에서 다양한 임무를 달성하기 위해 어떻게 적응하는지를 보여주고, 로보가미가 구르거나 뛰고 새총처럼 튀어 나가는 것과 심지어 심장박동처럼 뛰는 것을 시연한다.

www.ted.com

종이 접기를 활용하여 로봇의 움직임을 만들고

물체의 미세한 느낌을 전달하여 만드는 오리가리 로봇.

 

과학의 발달은 이제 안보이는 것을 보이는 것으로 보여주는 진화의 형태를 가지는 것 같습니다.

과학 발전의 놀라움과 앞으로가 기대되는 과학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강연이었어요.

 

 

 

 

 


#3분테드읽기

테드를 읽는 태도

해빗스타트

 #habitstart
좋은습관들이기

 

제목 : 의사들이 저소득층 환자들을 도우면서 수익도 창출하는 법

 

의사들이 저소득층 환자들을 도우면서 수익도 창출하는 법

현대 미국 의료는 높은 비용, 높은 간접비와 낮은 접근성으로 정의 내려집니다 -- 특히 저소득층 환자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만약 우리가 저소득층을 돕기 위해 시스템을 재설계하고 의사들이 수익을 만들 낼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요? 괄목할 만한 (그리고 놀랄 만큼 재밌는) 강연에서 의사 피제이 파마르는 그가 콜로라도에 설립한 병원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이곳에서 그의 환자는 오직 재정착한 난민이며 대부분 메디케이드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의료 서비스에 대

www.ted.com

 

 

다른 사람을 돕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개혁할 전문 지식을 사용하자는 강연가

불평등의 차이를 좁히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우리의 특권을 깨닫고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것

 

미국 의료는 높은 비용과 낮은 접근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에 저소득층 환자들은 혜택을 많이 받지 못하고 있죠.

 

의사 피제이 파마르는 그가 설립한 콜로라도 병원에 대한 이야기를 하네요.

그의 경험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혜택받는

의료와 복지에 대한 생각을 갖게 하는 강연이었습니다.

 


#3분테드읽기

테드를 읽는 태도

해빗스타트

 #habitstart
좋은습관들이기

 

+ Recent posts